수정방 | 13.01.23 | Hit 4,260

이준. 게시글 직접 쓴거 맞아.. 의견 절충 중에 생긴일.




소속사 측은 최근 이준이 쓴 것이라며 관심을 모으고 있는 “내가 로봇인가? 누굴 위해 계속? 참을 만큼 참았고 나에게도 의견이라는 게 있는데. 그 누가 진심으로 사과한 적은 있나? 눈에 보이게 속이는 것도 죄송스럽고 난 사람이니까 눈에 보이는 거짓연기 못함”이라는 글이 이준 본인이 쓴 것이 맞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23일 “지난 새벽 공식 팬 카페를 통해 공개된 글은 이준 본인의 것이 맞다. 이준이 빠듯한 스케줄을 소화해가며 소속사 측과 의견을 절충 하던 중 생긴 일이다”라고 게시글에 대한 상황을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준은 최근 다재다능한 끼를 인정받아 예능, 영화, 드라마, 음반, 해외활동 등을 동시 병행해야 하는, 국내 아이돌 중에서도 손꼽히는 타이트한 일정을 계속해서 소화해 왔다. 위와 같은 상황에서 이준은 소속사 측에 ‘대중 앞에 서는 것, 즉 한 작품, 한 무대에 대한 소중함, 진실성’을 이야기해 왔으며 작품 활동이든 무대 활동이든 충분한 집중적 시간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바쁜 스케줄 속에 소속사는 제대로 의견을 반영하지 못한 점이 컸으며 이준은 본인의 컨디션을 통해 더 나은 진실성 있는 모습을 대중에게 선보이려 했으나 심적으로 많이 지쳐있던 상황 속에서 감성적으로 적은 글을 그만 경솔하게 노출하게 된 것이다. 현재 소속사 측은 본인과의 글 내용을 확인한 바 있으며 이를 모두 소속사 측의 부실로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또 소속사 측은 “이준 본인의 뜻은 컨디션 확보를 통해 더욱 진실성 있는 무대를 그리고 싶다는 것이었으나 이미 예정돼 피할 수 없었던 스케줄들은 책임 있게 진행하고자 했던 상황 속에서 본인의 고충이 그만큼 크다 보니 이러한 감성이 노출 된 것이다. 다소 당혹스럽기도 했지만 충분히 소속사 가족으로서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다”라고도 밝혔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이를 통해 소속사 제이튠 캠프 측은 더욱더 철저한 스케줄 관리를 통해 이준 본인의 의지만큼 한 작품, 한 무대를 더욱 소중히 여겨 그가 진실로 집중 할 수 있도록 컨디션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요즘 시선강탈하는 미

‘진심 예뻐진 페이! 미쓰에이 컴백 준비하면서 다시

15.04.15
현아, 청순한듯 섹시

‘현아의 변천사 ㅋ

15.04.16
충격과 공포의 수지

‘어린 나이의 소유자 답게 무대 밖에서는 주로 쌩얼을

15.04.16
6년만에 음악프로그램

‘12년 차 가수의 6년만에 음악프로그램 출연 출근길

15.04.15
여배우포스 쩌는 오연

‘언제부턴가 급 예뻐지더니 요새 비주얼이 폭발하

15.0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