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라 기자 | 15.04.29 | Hit 6,005

영화 '무뢰한' 박성웅, 압도적 존재감 과시 스틸 공개


살인자 '박준길' 역...오는 5월27일 개봉

[JTN뉴스 윤보라 기자] 칸 영화제 공식 ‘주목할 만한 시선’ 초청으로 월드 프리미어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연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무뢰한'이 전도연, 김남길에 이어 살인자 ‘박준길’ 박성웅의 스틸을 공개했다.

박성웅이 연기한 '준길'은 텐프로 출신의 술집 여자 ‘김혜경’(전도연 扮)의 애인으로 한때 두목의 여자였던 그녀와 눈이 맞아 조직을 적으로 돌린 인물.

혜경의 빚을 독촉하러 온 조직원을 죽인 후, 수사망을 피해 숨어 다니며 도주 자금 마련을 위해 혜경을 변두리 단란주점에 팔아 넘긴다. 또한 형사 ‘정재곤’(김남길 扮)이 그의 감방 동기로 위장해 혜경에게 접근하는 계기가 되며, 준길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평범한 미래를 꿈꿨던 혜경이 이제는 연락도 닿지 않는 그를 하염없이 기다리다가 정체를 모르지만 옆에 있어주는 재곤에게 마음을 열게 만드는 인물이기도 하다.

'신세계'부터 '살인의뢰'까지 강한 캐릭터를 맡아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줬던 박성웅은 이번 영화 '무뢰한'에서도 역시 밑바닥 인생을 사는 조직원, 살인을 저지르고 도망 다니는 나쁜 놈을 연기했지만 지금까지의 캐릭터와는 조금 다른 면모를 보였다.

'무뢰한'의 박준길은 '살인의뢰'에서 보여줬던 극악무도한 연쇄 살인마 캐릭터와는 달리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 때문에 우발적인 살인을 저지른 인물이기 때문.

이번 역할을 통해 자신이 가진 악당의 이미지와 남성적인 매력을 동시에 선보인 박성웅은 많지 않은 분량임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표출하며 단순한 악역, 그 이상의 입체감 있는 캐릭터를 선보였다. 또한 형사 정재곤과 살인자 박준길이 첫 대면하는 액션 장면에서 김남길과의 한바탕 거친 날것의 액션으로, 관객들을 압도할 예정이다.

역할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과 노력으로 박준길을 소화한 박성웅은 “내 생각에 박준길은 딱 양아치였다. 하지만 오히려 양아치처럼 보이지 않게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이 역할은 악역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는 캐릭터인 것 같다. 나로 인해서 사건이 벌어지기는 하지만 내 여자를 위해서 그런 일을 한 것이기 때문에 판단은 관객 분들이 해주셔야 할 것 같다”고 전하며 캐릭터에 대한 고민의 흔적과 애정을 드러냈다.

진심을 숨긴 형사와 거짓이라도 믿고 싶은 살인자의 여자, 두 남녀의 피할 수 없는 감정을 전도연과 김남길의 만남으로 그려낸 하드보일드 멜로 '무뢰한'은 제 68회 칸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뒤, 5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윤보라 기자 borano1@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jtnpress@daum.net

즐거운 문화생활 JTN 미디어(주) / 연예·문화 전문 뉴스 JTN 뉴스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www.jtn.co.kr) 무단전재&배포 금지]

요즘 시선강탈하는 미

‘진심 예뻐진 페이! 미쓰에이 컴백 준비하면서 다시

현아, 청순한듯 섹시

‘현아의 변천사 ㅋ

충격과 공포의 수지

‘어린 나이의 소유자 답게 무대 밖에서는 주로 쌩얼을

6년만에 음악프로그램

‘12년 차 가수의 6년만에 음악프로그램 출연 출근길

여배우포스 쩌는 오연

‘언제부턴가 급 예뻐지더니 요새 비주얼이 폭발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