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혜 기자 | 10.12.22 | Hit 780

[마중물] 나의 크리스마스

나의 크리스마스

서로 몰래 선물을 갖다 놓을 시기를 찾느라
크리스마스 이브엔 잠을 설치고 새벽엔 선물 꾸러미를
끄르며 즐거워하는 우리집만의 독특한 크리스마스는
아이들이 결혼해서 집을 떠날 때까지 계속되었다.
지금은 각기 멀리 가까이 흩어져 살지만
저희끼리나 주변 사람들끼리 정성 어린 선물을
주고받는 걸 즐기는 버릇은 여전하다.
나는 그런 내 아이들이 대견하고도 사랑스럽다.
받는 것보다 주는 걸 즐기고, 주기 전에 뭘 주면
상대방에게 기쁘고 필요한 선물이 될 것인가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자기도 모르게 상대방의
처지나 마음이 되는 걸 볼 때 더욱 그렇다.

『아름다운 것은 무엇을 남길까』
(박완서 저 | 세계사)

출처 : 마중물(www.mjm.co.kr)
사진작품 : 김호순 작가 / 글 : 세계사 제공

권선혜 book@jtn.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jtn.co.kr

<ⓒ 1+α 문화미디어 JTN NEWS( www.jtn.co.kr ) 무단전재&배포 금지>

요즘 시선강탈하는 미

‘진심 예뻐진 페이! 미쓰에이 컴백 준비하면서 다시

현아, 청순한듯 섹시

‘현아의 변천사 ㅋ

충격과 공포의 수지

‘어린 나이의 소유자 답게 무대 밖에서는 주로 쌩얼을

6년만에 음악프로그램

‘12년 차 가수의 6년만에 음악프로그램 출연 출근길

여배우포스 쩌는 오연

‘언제부턴가 급 예뻐지더니 요새 비주얼이 폭발하